하누카성경공부

  • 홈 >
  • 교육/훈련 >
  • 하누카성경공부

 

 

주전 2세기에 이스라엘은 시리아의 통치를 받고 있었고, 당시 시리아 왕 안티오커스 4세(재위:주전175-164년)는 예루살렘의 성전을 잡신 신전으로 만들어 버렸습니다. 그렇게 하여 성전을 유대교에서 사용할 수 없도록 했습니다. 그 중에서 가장 처참한 것은 안티오커스를 신격으로 높이고 그의 생일을 기념하여 매달 더러운 예물을 예루살렘 성전의 제단에 바치며, 유대인들을 강제로 이 제사에 참여하게 하는 일이었습니다. 이때 유대 가문 중에 마카비 가문을 중심으로 도처에서 항쟁이 일어났고, 마침내 주전165년경 마카비 가문의 유다가 이끄는 선봉군이 예루살렘에 입성하여 성전을 탈환하는 전과를 올렸습니다. 

 

그들은 성전을 청소하고 보수하고, 더러워진 제단은 헐어 버리고 새로운 제단을 만들었으며 유대교인들이 전통적인 방식으로 하나님께 예배하고 제사할 수 있도록 모든 것을 복원하였고, 성전탈환과 회복을 기념하는 축제를 8일간 가졌습니다. 

 

이 축제가 진행되는 동안에 유대인들은 매년 ‘하누카’ 명절을 지키기로 선포하였고 지금까지 이 명절은 지켜지고 있습니다.

 

지금 우리들의 신앙에도 이 ‘하누카’가 지켜져야 할 것 같습니다. 성경은 우리에게 분명히 말씀하고 있습니다. “너희는 너희가 하나님의 성전인 것과 하나님의 성령이 너희 안에 계시는 것을 알지 못하느냐, 누구든지 하나님의 성전을 더럽히면 하나님이 그 사람을 멸하시리라 하나님의 성전은 거룩하니 너희도 그러하니라” (고전3:16-17) 하나님의 성전인 우리가 세상 속에서 거룩을 잃어버리고 성결을 잃어버리고서도 아무렇지도 않게 살고 있습니다. 

 

‘하누카’를 통해 더러워진 성전을 정결케 하여 원상으로 회복한 후에 그 성전을 하나님께 다시 봉헌드렸던 것처럼, 오늘 진정 우리가 우리의 신앙과 삶의 자리에서 우리를 회복하고 교회를 살리는 ‘하누카(Hanukkah)’의 절기를 선포하고 다시 일어서야 하겠습니다.

 

'Hanukkah GBS'가 하나님의 성전된 우리 자신들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다시 세워나가고, 우리들이 섬기는 교회들을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교회로 만들어 가는데 작은 도움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이제 우리 모두 하나님 앞에 ‘거룩’과 ‘성결’로 다시 일어섭시다!

                   ​ 

 

 

하누카 101

우리가 꿈꾸는 교회 

 하누카 201 

성경의 맥 

 하누카 301 

제자훈련, 은사배치 

 하누카 401 

크리스천라이프 10 

하누카 501

모세오경 외